2019-12-13 14:34 (금)
실시간
핫뉴스
[맥스FC] 입식 밴텀급 최강자 김상재, '컨텐더리그 18 in 대구'에서 복귀
상태바
[맥스FC] 입식 밴텀급 최강자 김상재, '컨텐더리그 18 in 대구'에서 복귀
  • 정성욱 기자
  • 승인 2019.09.30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정성욱 기자
ⓒ 정성욱 기자

[랭크5=정성욱 기자] 국내 입식 밴텀급(55kg) 최강자 김상재(31, 진해 정의회관)가 3년만에 입식격투기 무대로 복귀한다. 10월 20일 대구 대백프라자 10층 프라임홀에서 열리는 ‘제17회 대구협회장배 무에타이 선수권대회’ 및 'MAX FC 컨텐더리그 18'에 출전해 10대 파이터 이지선(18, 증평 팀빌런)을 상대로 복귀 무대를 갖는다.

김상재는 한국 밴텀급 최강자다. 일본 RKA 동양챔피언, 한국격투기연맹, 대한무에타이협회, 대한종합격투기연맹, 의 챔피언 벨트를 갖고 있다. 대한무에타이 협회 한국 밴텀급 대표로 6회 해외 무대에 출전한 적이 있으며 2013 인천 실내무도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MAX FC와도 인연이 깊다. 2016년 MAX FC 01 메인이벤트에 출전해 나카무라에게 승리한 것을 시작으로 MAX FC 03에선 아사히사 타이요를 MAX FC 04에선 김동성을 KO로 쓰러뜨렸다. MAX FC 05에서 밴텀급 초대 타이틀을 당시 신예 파이터 윤덕재에게 넘겨주고 잠정 은퇴의 길로 돌아섰다.

현재 체육관 관장으로 변신한 김상재. 3년만에 돌아오는 무대인 만큼 열심히 준비중이다. 무엇보다 MAX FC 라이트급 챔피언 조산해가 훈련을 도와주어 전보다 나은 환경이 되었다고 말한다.

"전에는 대회 준비할 때 파트너가 없어 혼자 준비했다. 지금은 든든한 MAX FC 라이트급 챔피언 조산해가 있어서 좋은 환경에서 준비하고 있다. 3년이 지났지만 여전이 클래스가 다르다는 걸 보여주겠다."

김상재의 별명은 '스몰 이글'이다. 기회가 포착되면 독수리가 먹이를 낚아채듯 거침없는 공격한다. 또한 그의 플라잉 니킥은 정평이 나 있다.

"오랜만에 하는 경기, 박진감 넘치는 모습으로 찾아 뵐 것을 약속 드린다. 입식격투기가 정말 재미있고 파이팅 넘친다는 것, 직접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화려한 복귀 전 기대해달라."

김상재의 복귀 전 상대는 10대 파이터 이지선(18,증평팀빌런)이다. 중학교 시절부터 운동을 시작하여 대한종합무술격투기협회 중등부 챔피언에 오르기도 했다. 작년에는 무에타이 국가대표에도 이름을 올렸고 현재 미르메컵 밴텀급 챔피언이다. 최근 일본 원정경기에서 상대를 KO시키며 기량을 끌어올리고있다.

동체급 한국 최강 파이터와 맞붙는 이지선이지만 큰 두려움은 없다. 오히려 발칙하고 통통 튀는 언변으로 젊은 파이터의 패기를 내비친다.

"상대는 한국 입식 경량급에서 상징적인 선수다. 하지만 나는 잃을 것이 없기에 두려움 따윈 없다. 승패 보다는 과정에 집중할 것이다. 후회 없는 경기 펼치도록 하겠다."

김상재는 이번 경기를 시작으로 MAX FC 밴텀급 챔피언에 다시 도전한다. 그는 "이번 경기를 발판 삼아 경기 감각을 되찾고 챔피언 벨트에 집중할 생각이다. MAX FC 밴텀급 챔피언 벨트는 조만간 내 허리에 감겨져 있을 것이다."

MAX FC 컨텐더리그는 원래 맥스리그와 같은 날에 열렸으나 분리하여 지역 대회 브랜드로 재탄생 했다. MAX FC에서 활동하는 랭커들에게 다수 출전 기회를 부여해 공백을 줄이고 경기 감각을 이어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도입됐다. 특히 이번 대회는 대구광역시무에타이협회(회장 곽효상)와 공동 주최,주관으로 개최 된다.

한편 MAX FC 컨텐더리그 18 대구는 10월 20일 대구 대백프라자 10층 프라임홀에서 열린다. MAX FC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제17회 대구광역시협회장배 무에타이 선수권 대회 및 MAX FC 컨텐더리그 18 대구
- 2019년 10월 20일 오후 3시, 대구 대백프라자 10층 프라임홀
- MAX FC 유튜브 채널 생방송

메인 카드
[-55kg] 밴텀급 김상재(진해정의회관) VS 이지선(청주팀빌런)



관련기사